현재위치 : > 고객게시판 > 공지사항

작성자 관리자
제목 2020년까지 전력저장장치 200만kW 보급(2012.8.6)
2020년까지 전력저장장치 200만kW 보급
지경부, 대용량 전력저장장치 보급촉진 방안 확정·발표
보급 로드맵과 보급촉진 인센티브제도 도입 등 포함돼
2012년 08월 03일 (금) 08:07:08 김진철 기자 kjc@energytimes.kr
[에너지타임즈 김진철 기자] 정부가 대용량 전력저장장치 보급을 통해 전력수급을 안정화시키는 동시에 전력저장장치산업 육성하기 위해 오는 2020년까지 표준석탄화력 4기에 해당하는 200만kW 규모의 전력저장장치를 보급키로 했다.

지식경제부는 최근 열린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전력수급 안정화 대안이자 신성장동력으로 손꼽히는 ESS(Energy Storage System, 전력저장장치)산업 발전을 위한 종합계획인 ‘대용량 전력저장장치 보급촉진 방안’을 확정하고 발표했다.

이번에 확정된 방안에 ▲체계적인 전력저장장치 보급로드맵 운영 ▲수요 견인형 초기 전력저장장치시장 창출 ▲전력저장장치 보급 촉진 인센티브제도 도입 ▲전력저장장치 기반조성 등 전력저장장치 보급촉진과 산업화 전략이 담겨 있다.

먼저 전력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수요 견인형 초기 전력저장장치시장이 창출된다.

공공건물의 경우 기존 건물은 전력저장장치의 설치를 권고하고 신축 건물은 시범사업 추진 후 시행성과를 점검한 뒤 전력저장장치의 보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민간보급은 상업용 건물과 데이터센터 등 전력다소비시설에 대한 설치를 유도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초기 전력저장장치시장 창출을 위한 보급촉진 인센티브제도도 도입된다.

전력저장장치가 에너지절약시설 융자사업 지원 대상으로 포함돼 금융조달 활성화를 지원하는 한편 에너지 절약시설 보급·융자 등 현행 ‘에너지효율화 사업군’의 전반적인 정책 추진방향을 재검토한 뒤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밖에도 전력저장장치가 에너지절약시설 투자세액공제 대상으로 추가돼 설치비용의 10%정도에 해당하는 금액을 소득세나 법인세에서 공제받을 수 있게 된다. 또 계시별 요금제도와 선택형 최대피크요금제도 등 전기요금제도를 개선시켜 전력저장장치를 통한 전력피크 절감 활용도에 활용될 방침이다.

전력저장장치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력저장장치 인증제도도 도입된다.

전력저장장치 안전 인증기준의 경우 일본의 전력저장장치 보급제품 인증기준을 활용해 국내 보급제품에 대한 안전 인증기준이 마련될 예정이며, 100kW급 전력저장장치에 대한 자율 안전인증제도는 오는 10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또 올해 말까지 고효율에너지기자재 보급촉진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전력저장장치가 고효율인증 대상품목으로 추가됐다.

송유종 지식경제부 에너지절약추진단장은 “정부와 업계의 역량을 결집해 전력저장장치 초기 시장 창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면 단기적으로는 전력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전력저장장치 시장 확보 경쟁에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력저장장치는 리튬이차전지 등과 같은 소형 이차전지를 대형화한 것으로 ‘전력저수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따라서 정전 시 비상전원으로 활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동·하계 전력부하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일본은 리튬이차전지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부터 360억 엔 규모의 전력저장장치 설치 보조금 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전력저장장치 설치 의무화 제도 법안을 제정한 뒤 신규 설치되는 전력저장장치에 대해 kW당 2000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첨부파일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